Search

부활은 실재입니다

April 4th 2021

사랑하는 한몸 교우분들께

코비드(Covid-19)로 인한 펜데믹은 작년 3월에 시작했습니다. 그로부터 약 한달 후가 부활절이었지요. 그 때만해도 우리는 잘 몰랐습니다. 이렇게 1년을 넘게 생이별을 하게 될 줄을 말이지요.

그런 의미로 이번에 맞는 부활절은 참으로 많은 생각을 갖게 합니다. 예전처럼 전 교우들이 모여 예배할 수는 없지만, 대면하여 예배를 드릴 수 있다는 사실 만으로도 숨을 쉴 수 있을 것 같기 때문입니다.

그렇습니다. 부활은 기다림입니다. 아무 것도 보이지 않지만 하나님을 향한 신뢰로 기다릴 수 있는 자가 신자입니다. 예수님이 만일 죽었다가 금방 살아나셨다면 기다릴 필요가 없습니다. 기다릴 필요가 없다면 믿음도 필요 없습니다.

죽음은 절망이고 실패입니다. 하지만, 절망을 아는 자만이 희망을 사모하고, 고난을 아는 자만이 영광의 시간을 기다릴 수 있는 것입니다.

사랑하는 사람을 죽음으로 떠나보낸 제자들의 슬픔은 이루 말할 수 없는 아픔입니다. 그들은 다시 만난 날을 사모했고, 기다렸습니다. 그렇기에 다시 살아난 예수를 만났을 때의 기쁨은 그 어떤 것과도 바꿀 수 없는 감격이었습니다.

우리 교우들에게도 이런 부활의 감격이 있기를 기대합니다. 아프지만, 서럽도록 힘들지라도, 인내하고 기다릴 수 있기를 바랍니다. 부활은 실재입니다. 예수님이 부활하지 않았다면 우리의 믿음은 헛것입니다.

십자가의 고통은 구원의 시작입니다. 이 고통은 부활로, 그 영광으로 완성이 될 것입니다. 오늘의 부활절을 기점으로 전방위적 신앙의 회복과 재건이, 우리 모든 한몸교회 가족들에게 다 임할 수 있도록 마음 모아 기도합니다.

은혜 아래...


한몸 교회 담임 목사 이수용



14 그리스도께서 만일 다시 살아나지 못하셨으면

우리가 전파하는 것도 헛것이요 또 너희 믿음도 헛것이며

15 또 우리가 하나님의 거짓 증인으로 발견되리니 우리가 하나님이 그리스도를 다시

살리셨다고 증언하였음이라 만일 죽은 자가 다시 살아나는 일이 없으면

하나님이 그리스도를 다시 살리지 아니하셨으리라 (고린도전서 15장 14, 15절)




95 views

Recent Posts

See All

본문 14절은 ‘이러므로’로 시작한다. 사실 이 말은 2장 22절에서 이어지는 구절이다. 바울은 2장에서 ‘이방인과 유대인들이 서로 갈라져 있던 것을 예수 그리스도가 막힌 담을 헐어서 하나로 묶었다. 이제 모두가 성령 안에서 하나님이 거하실 처소(성전)가 되기 위하여 지어져 간다’라고 전했다. 이 14절은 그것과 연결된다. 1~13절은 이러한 내용을 두고

1. OBC 야외 점심 식사 예정대로 오는 주일(22일) 2부 예배(11시) 후에 파킹랏에서 식사를 준비합니다. 다만, 날씨가 90도 가량 될 것으로 예상되니, 준비된 식사를 픽업하셔서 가능한 빌딩 안에서 식사를 해 주시고, 혹시 밖에서 식사를 하실 분들은 비치용(beach) 접이식 의자를 가지고 오시면 준비에 도움이 될 것입니다. 많은 분들의 참여를 바라

유대인들은 그들 만이 갖고 있는 고정관념이 있었다. 그것은 하나님의 구원은 오직 유대인에게만 해당한다는 것이었다. 이것은 참 이해할 수 없는 일이다. 왜냐하면 하나님께서는 유대인의 시조인 아브라함 때부터 줄기차게 ‘너와 네 자손으로 말미암아 모든 족속이 복을 받을 것을 약속’했기 때문이다.(창12:3,28:14) 이 에베소서는 그들이 갖고 있는 이 고정관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