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Search

2018년 끝자락에서

December. 2018


사랑하는 한몸 교우분들께

2018년 새해를 맞이한 기억이 엊그제 같은데 벌써 2019년을 문 앞에 둔 계절이 되었습니다. 세월이 유수 같다는 말이 실감나는 요즈음인 것 같습니다.

어려서부터 무척이나 추위를 잘 탔던 저는 겨울을 그닥 좋아하지 않았습니다. 내복, 두터운 양말, 든든한 외투를 걸쳤음에도 불구하고 감기를 지나쳐 본 적이 없었기 때문이지요. 20대 초반의 나이에 혼자 혹독한 시절을 보냈던 계절도 겨울이었고, 떠나고 싶지 않았던 한국을 떠나 아르헨티나로 울며 떠났던 시기도 겨울이었습니다. 겨울은... 항상 제게 그런 존재였습니다.

그랬던 제가 따뜻함과 포근함의 상징인 캘리포니아를 뒤로 하고 혹한(?)의 버지니아를 향해 기쁜 마음으로 달려 올 수 있었던 것은 단 한 가지, 우리 교우들 때문이었습니다.

제 인생의 최고의 시절을 함께했었던 여러분이 계시기에, 부름에 조금도 주저하지 않고 한 달음에 달려왔습니다. 그리고 기대가 됩니다. 저와 저희 가정 속에 항상 좋은 것으로 채우셨던 하나님의 은혜가 이곳 버지니아에서 넘치도록 이어지게 될 것을... 또한, 마음에 커다란 소원을 담습니다. 교회의 어려운 시절을 잘 지키고 견디셨던 우리 교우들의 마음의 창에 따사로운 주의 은혜가 머물기를 그려봅니다.

2018년의 끝자락에서 다시 한 번 두 손을 모읍니다. 그리고 우리 교우들의 얼굴 한 분, 한 분을 떠올리며 주님께 올려드립니다. 맞이하는 2019년에는 각 가정에 행복한 웃음과 만족이 끊이지 않기를, 부족한 종과 함께 하는 새로운 시간 속에 꼭 우리 주님이 동행하여 주셔서 내 인생의 최고의 선택이 한몸 교회 교인이었다는 것을 모두가 자랑할 수 있는 한 해가 될 수 있기를 맘 다해 기도합니다.

즐거운 성탄과 복된 새해를 기원하며

Merry Christmas And Happy New Year~!

한몸 교회 담임 목사 이수용

12 views

Recent Posts

See All

부활을 새겨야 할 때

March 31st 2024 사랑하는 한몸 교우분들께 기독교를 생각하면 제일 먼저 떠오르는 것은 십자가입니다. 그리스도의 고난입니다. 그 고난을 통하여 구원을 이루었기에 기독교 신앙의 핵심은 십자가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그렇지 않습니다. 부활입니다. 그리스도의 큰 희생이 우리의 구원을 이루었다고 해도 부활이 없다면 그 구원은 무의미하기 때문입니다. 역사적

새해를 향한 기원(wish)-신년 편지-

January 5th. 2024 사랑하는 한몸 교우분들께 2024년 새해가 시작되었습니다. 각 나라의 새해를 맞이하는 풍습은 아주 다양합니다. 정해진 음식을 먹거나, 바다 위로 떠오르는 첫 해를 보거나, 카운트다운에 맞추어 축제를 시작하는 것 등이 그러합니다. 이 모든 풍습의 모양과 형태는 다 달라도 사실 모두 한 가지 기원(wish)을 담고 있습니다. 그

베트남 참전 용사 기념관에 담긴 이름 (성탄 편지)

December 24th 2023 사랑하는 한몸 교우분들께 워싱턴 DC에 가면 아주 독특한 한 기념관이 하나 있습니다. 그것은 베트남 참전 용사 기념관입니다. 보통의 기념관은 거대한 건축물 안에 큰 동상을 가운데 두어 마치 그리스 신전의 느낌을 주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그러나 베트남 참전 용사 기념관은 다릅니다. V자 모양의 아주 완만한 경사로 이루어진 기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