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 Soo Yong Lee

추수 감사절을 맞아...

감사함으로 그의 문에 들어가며 찬송함으로 그의 궁정에 들어가서 그에게 감사하며 그의 이름을 송축할지어다. 여호와는 선하시니 그의 인자하심이 영원하고 그의 성실하심이 대대에 이르리로다 (시100:4,5절)


2020년 추수 감사절이 되었습니다.

매년 느끼는 사실이지만, 이 시즌이 다가오면 ‘어느새 벌써 한 해가 다 되었구나’하는 생각과 함께 ‘세월이 유수 같다’는 것을 실감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미국의 추수 감사절은 일 년 중 가장 큰 명절입니다.

우리는 매년 이 맘 때가 되면 흩어진 가족들이 함께 모일 것에 대한 기대로 분주한 마음을 달래곤 합니다. 그러나 올 해는 조금 특별한 해가 될 것 같습니다. 코비드로 인하여 대학교 캠퍼스 생활을 했던 자녀들이 집에서 학기를 보낸 가정도 있고, 미국 내 흩어져 있던 가족들도 올 해는 각자가 명절을 보내는 가정도 적지 않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이유로 올 감사절을 Blue Thanksgiving이라는 말을 합니다.

영어의 ‘blue’는 우울함을 의미합니다. 하지만 같은 뜻의 한국말 ‘파랑’은 젊음과 희망을 상징합니다. 같은 조건과 환경 속에서도 우리는 우리의 삶의 의미를 긍정과 신뢰의 눈으로 새김할 수 있습니다. 음 가운데 양을 볼 수 있는 힘이 곧 감사입니다.


모두에게 2020년의 한 해는 결코 쉬운 해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감사할 수 있는 이유는, 이를 통한 배움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인생이 계획한 대로 되는 것이 아니며, 내일을 장담할 수 있는 일은 아무 것도 없다라는 것을 알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나의 작음을 알 때 그 분의 크심을 알 수 있다는 찬양의 가사처럼 우리의 작아짐이 감사가 될 수 있는 진리는 기독교 안에만 있는 특별함입니다. 이 진리 안에 다시금 흠뻑 젖을 수 있는 감사절이 될 수 있기를 바랍니다.


감사로 눈이 밝아지고, 감사로 삶이 회복되며, 감사로 모든 것이 재건되는 역사가, 우리 안에 넘치게 되기를 소원합니다. 이 일이 우리 안에 학습 된다면 내 ‘공로’가 아닌 타인의 ‘덕분‘이 우리 안에 값진 언어가 될 것입니다.


추수 감사절에 함께 할 한몸의 가족들을 떠올리면서 각 가정마다 펼쳐질 하나님의 은혜를 구합니다. 그리고 함께 누릴 수 있는 소박한 시간이 곧 오게 되기를 맘 담아 소망합니다.


주후 2020년 감사절에


이수용 목사 드림





82 views

Recent Posts

See All

*** 알리는 말씀 (07.30.2021) ***

1. Covid19 현황에 따른 지침 지난 7월 26일 질병예방통제 센터(CDC)의 ‘백신을 맞았어도 다시 마스크를 쓰라’는 권고에 따라 버지니아, DC 그리고 매릴랜드의 많은 카운티들이 학교 실내 혹은 일반 건물 실내에서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다시 의무화 되었습니다. 특별히 패어팩스 카운티 공립학교는 이번 가을 학기부터(8월 23일부터) 학교

07.25.2021. 사도행전 강해(54) 능력 그리고 맡김. 행24:1~9절

오늘 본문은 바울이 로마 총독 벨릭스 앞에서 재판을 받고 있는 장면이다. 대제사장 아나니아가 고용한 변호사 더둘로는 바울을 네 가지로 고소한다. 첫째, 전염병 같은 자다. 둘째, 유대인을 소요케 하는 자다. 셋째, 나사렛 이단의 우두머리다. 넷째, 성전을 더럽게 하는 자이다.(5,6절) 바울이 이들에게 복음을 전한 것은 그들을 위함이다. 자기 민족이 하나님

● 가정 방문 예배 진행 방법

1. 지금부터 OOO 집사님의 OO 예배를 하나님 앞에 드리겠습니다. 함께 묵도 드리겠습니다. 2. (모두 눈을 감은 후에 시편 23편을 읽습니다) 1 여호와는 나의 목자시니 내게 부족함이 없으리로다 2 그가 나를 푸른 풀밭에 누이시며 쉴 만한 물 가로 인도하시는도다 3 내 영혼을 소생시키시고 자기 이름을 위하여 의의 길로 인도하시는도다 4 내가 사망의 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