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 Soo Yong Lee

추수 감사절을 맞아...

감사함으로 그의 문에 들어가며 찬송함으로 그의 궁정에 들어가서 그에게 감사하며 그의 이름을 송축할지어다. 여호와는 선하시니 그의 인자하심이 영원하고 그의 성실하심이 대대에 이르리로다 (시100:4,5절)


2020년 추수 감사절이 되었습니다.

매년 느끼는 사실이지만, 이 시즌이 다가오면 ‘어느새 벌써 한 해가 다 되었구나’하는 생각과 함께 ‘세월이 유수 같다’는 것을 실감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미국의 추수 감사절은 일 년 중 가장 큰 명절입니다.

우리는 매년 이 맘 때가 되면 흩어진 가족들이 함께 모일 것에 대한 기대로 분주한 마음을 달래곤 합니다. 그러나 올 해는 조금 특별한 해가 될 것 같습니다. 코비드로 인하여 대학교 캠퍼스 생활을 했던 자녀들이 집에서 학기를 보낸 가정도 있고, 미국 내 흩어져 있던 가족들도 올 해는 각자가 명절을 보내는 가정도 적지 않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이유로 올 감사절을 Blue Thanksgiving이라는 말을 합니다.

영어의 ‘blue’는 우울함을 의미합니다. 하지만 같은 뜻의 한국말 ‘파랑’은 젊음과 희망을 상징합니다. 같은 조건과 환경 속에서도 우리는 우리의 삶의 의미를 긍정과 신뢰의 눈으로 새김할 수 있습니다. 음 가운데 양을 볼 수 있는 힘이 곧 감사입니다.


모두에게 2020년의 한 해는 결코 쉬운 해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감사할 수 있는 이유는, 이를 통한 배움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인생이 계획한 대로 되는 것이 아니며, 내일을 장담할 수 있는 일은 아무 것도 없다라는 것을 알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나의 작음을 알 때 그 분의 크심을 알 수 있다는 찬양의 가사처럼 우리의 작아짐이 감사가 될 수 있는 진리는 기독교 안에만 있는 특별함입니다. 이 진리 안에 다시금 흠뻑 젖을 수 있는 감사절이 될 수 있기를 바랍니다.


감사로 눈이 밝아지고, 감사로 삶이 회복되며, 감사로 모든 것이 재건되는 역사가, 우리 안에 넘치게 되기를 소원합니다. 이 일이 우리 안에 학습 된다면 내 ‘공로’가 아닌 타인의 ‘덕분‘이 우리 안에 값진 언어가 될 것입니다.


추수 감사절에 함께 할 한몸의 가족들을 떠올리면서 각 가정마다 펼쳐질 하나님의 은혜를 구합니다. 그리고 함께 누릴 수 있는 소박한 시간이 곧 오게 되기를 맘 담아 소망합니다.


주후 2020년 감사절에


이수용 목사 드림





80 views

Recent Posts

See All

*** 알리는 말씀 (05.14.2021) ***

1. 우간다에서 온 선교 편지 우간다에서 사역하고 계시는 박 사무엘/혜영 선교사님의 선교 편지가 교회 홈 페이지에 게시가 되었습니다. 아래의 링크를 클릭하시면 선교 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www.onebodychurch.com/post/우간다에서-온-선교-편지-박사무엘-혜영-선교사님 2. 한몸 교회 훈련 과정 한몸교회 훈련 10주차가 진행

우간다에서 온 선교 편지(박사무엘/혜영 선교사님)

주님의 이름으로 문안 드립니다. 대통령 취임식을 이틀 앞두고 모두 긴장하고 있습니다. 이 나라의 안정과 평화를 위해서 기도해 주세요. 지난 4개월, 현지 생활에 잘 적응하고 있습니다. 저희들 사역이 디아스포라 사역으로 전환되어 우간다어 수업에 약간 여유가 생겨서 감사하구요.  성경공부도 시작하게 되어 감사합니다. 중국교회에서 만난 자매들의 자녀들을 위해서 

05.09.2021. 사도행전 강해(44) 반쪽 신앙. 행18:24~19:7절

바울은 브리스길라와 아굴라와 함께 고린도를 떠나 에베소를 거쳐서 수리아 안디옥으로 돌아간다. 이것으로 2차전도 여행을 끝내고 얼마 후 다시 3차전도 여행을 갈라디아와 브루기아 땅을 지나 에베소에 이른다. ● 에베소에서의 사역 바울은 에베소에 들었을 때에 아볼로라고 하는 유대인을 만난다. 그는 후에 고린도 교회의 기둥 같은 인물로 바울과 견줄 정도로 성장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