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추수 감사절을 맞아...

감사함으로 그의 문에 들어가며 찬송함으로 그의 궁정에 들어가서 그에게 감사하며 그의 이름을 송축할지어다. 여호와는 선하시니 그의 인자하심이 영원하고 그의 성실하심이 대대에 이르리로다 (시100:4,5절)


2020년 추수 감사절이 되었습니다.

매년 느끼는 사실이지만, 이 시즌이 다가오면 ‘어느새 벌써 한 해가 다 되었구나’하는 생각과 함께 ‘세월이 유수 같다’는 것을 실감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미국의 추수 감사절은 일 년 중 가장 큰 명절입니다.

우리는 매년 이 맘 때가 되면 흩어진 가족들이 함께 모일 것에 대한 기대로 분주한 마음을 달래곤 합니다. 그러나 올 해는 조금 특별한 해가 될 것 같습니다. 코비드로 인하여 대학교 캠퍼스 생활을 했던 자녀들이 집에서 학기를 보낸 가정도 있고, 미국 내 흩어져 있던 가족들도 올 해는 각자가 명절을 보내는 가정도 적지 않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이유로 올 감사절을 Blue Thanksgiving이라는 말을 합니다.

영어의 ‘blue’는 우울함을 의미합니다. 하지만 같은 뜻의 한국말 ‘파랑’은 젊음과 희망을 상징합니다. 같은 조건과 환경 속에서도 우리는 우리의 삶의 의미를 긍정과 신뢰의 눈으로 새김할 수 있습니다. 음 가운데 양을 볼 수 있는 힘이 곧 감사입니다.


모두에게 2020년의 한 해는 결코 쉬운 해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감사할 수 있는 이유는, 이를 통한 배움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인생이 계획한 대로 되는 것이 아니며, 내일을 장담할 수 있는 일은 아무 것도 없다라는 것을 알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나의 작음을 알 때 그 분의 크심을 알 수 있다는 찬양의 가사처럼 우리의 작아짐이 감사가 될 수 있는 진리는 기독교 안에만 있는 특별함입니다. 이 진리 안에 다시금 흠뻑 젖을 수 있는 감사절이 될 수 있기를 바랍니다.


감사로 눈이 밝아지고, 감사로 삶이 회복되며, 감사로 모든 것이 재건되는 역사가, 우리 안에 넘치게 되기를 소원합니다. 이 일이 우리 안에 학습 된다면 내 ‘공로’가 아닌 타인의 ‘덕분‘이 우리 안에 값진 언어가 될 것입니다.


추수 감사절에 함께 할 한몸의 가족들을 떠올리면서 각 가정마다 펼쳐질 하나님의 은혜를 구합니다. 그리고 함께 누릴 수 있는 소박한 시간이 곧 오게 되기를 맘 담아 소망합니다.


주후 2020년 감사절에


이수용 목사 드림





95 views

Recent Posts

See All

본문 14절은 ‘이러므로’로 시작한다. 사실 이 말은 2장 22절에서 이어지는 구절이다. 바울은 2장에서 ‘이방인과 유대인들이 서로 갈라져 있던 것을 예수 그리스도가 막힌 담을 헐어서 하나로 묶었다. 이제 모두가 성령 안에서 하나님이 거하실 처소(성전)가 되기 위하여 지어져 간다’라고 전했다. 이 14절은 그것과 연결된다. 1~13절은 이러한 내용을 두고

1. OBC 야외 점심 식사 예정대로 오는 주일(22일) 2부 예배(11시) 후에 파킹랏에서 식사를 준비합니다. 다만, 날씨가 90도 가량 될 것으로 예상되니, 준비된 식사를 픽업하셔서 가능한 빌딩 안에서 식사를 해 주시고, 혹시 밖에서 식사를 하실 분들은 비치용(beach) 접이식 의자를 가지고 오시면 준비에 도움이 될 것입니다. 많은 분들의 참여를 바라

유대인들은 그들 만이 갖고 있는 고정관념이 있었다. 그것은 하나님의 구원은 오직 유대인에게만 해당한다는 것이었다. 이것은 참 이해할 수 없는 일이다. 왜냐하면 하나님께서는 유대인의 시조인 아브라함 때부터 줄기차게 ‘너와 네 자손으로 말미암아 모든 족속이 복을 받을 것을 약속’했기 때문이다.(창12:3,28:14) 이 에베소서는 그들이 갖고 있는 이 고정관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