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Search

예수님의 비유(14). 포도원 주인과 품꾼 비유(2). 마20장 1~16절

한국 국민일보 연재 설교 스물 여덟 번째 시간입니다.

'포도원의 주인과 품꾼 비유(2)'라는 제목의 설교입니다.


아래의 링크를 클릭하시면 원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4158725&code=23111515&cp=nv


34 views

Recent Posts

See All

예수님은 스스로를 ‘나는 세상의 빛이다’라고 하셨다.(12절) 우리는 이 말의 의미를 ‘예수님이 어둠 속에 있는 내 인생에 빛을 비추시면 우리가 진리를 찾아 갈 수 있다’로 이해한다. 맞다. 그러나 이것은 요한이 말하고자하는 얘기의 피상적인 부분이다. 이 말씀을 조금 더 깊이 들어가 본다. ● 빛과 어둠의 의미 요한은 이 책을 시작하며 계속적으로 한 가지

1. 새교우 환영회 한몸교회에 오신 새교우들을 환영하고 축하하는 ‘새교우 환영회’가 있습니다. 이 날은 새교우분들을 위하여 마련된 잔치 자리입니다. 이 자리를 통해서 한몸교회에 대한 자세한 소개와 저희 교회를 통해서 누릴 수 있는 유익한 교회 생활들을 안내 받게 되실 것입니다. 또한 참석하신 새교우분들에게 교회에서 준비한 작은 선물도 드릴 것입니다. 초대

이 본문은 많은 경우에 크게 두 가지로 전해진다. 예수님의 지혜와 사랑이다. 예수님이 이렇게 지혜롭게 대답을 하는 것을 보면 하나님의 사람이 분명하다는 것과 율법을 전혀 훼손하지 않는 지혜로 죄인을 품으시는 예수님의 모습 속에서 신자의 삶의 원리는 사랑이어야 한다는 것으로 교훈한다. 이것은 잘못된 것이 아니다. 분명한 신자의 지침이다. 그러나 요한복음의 기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