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Search

*** 알리는 말씀 (11.19.2021) ***

1. 이수용 목사님의 ‘은혜 아래’

이수용 목사님의 마음을 나누는 자리 ‘은혜 아래’가 ‘단풍에 대한 단상’라는 제목으로 교회 홈페이지에 게시됐습니다.

아래의 링크를 클릭하시면 내용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www.onebodychurch.com/post/단풍에-대한-단상-11-19-2021

2. 감사 주일 도네이션을 기다립니다

이번 주일(21일)은 ‘추수 감사 주일’입니다.

매년 ‘추수 감사 주일’에는 강단 앞을 과일로 장식합니다. 올해 추수 감사 주일 강단을 장식할 과일을 도네이션 해 주실 분들을 기다립니다.

도네이션을 해 주실 분은 오늘(금.19일) 저녁 7시~9시까지 교회로 과일을 가져다주시면 오늘 밤 혹은 내일 아침에 장식을 하게 될 것입니다. 관심이 있으신 분은 이현경 사모님(703-712-0354)에게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3. 추수 감사 주일 선물

이번 추수 감사 주일(21일)을 풍성하게 해 줄 선물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그 선물은 강단의 꽃, 떡 그리고 땡스 기빙 구디백(선물보따리)로 주일 예배에 참석한 모든 분들에게 전해 드릴 것입니다.

꽃과 떡은 몇 몇의 교우분이 도네이션 해 주셨고, 땡스 기빙 구디백(선물보따리)은 한 쎌 교회에서 교우분들을 위하여 손수 제작해서 마련해 주실 것입니다.

이번 주일은 여러 가지로 따뜻함을 맛 볼 수 있는 날이 될 것으로 기대가 됩니다.

많은 교우분들이 참석하셔서 이 온기를 함께 누리기를 기대합니다.

4. Shoebox 마감

몇 주간 진행했던 오퍼레이션 슈박스 사역을 이번 주일(21일)에 마감합니다. 교회에서 박스를 가져다가 직접 만드신 분들은 이번 주일에 꼭 교회로 가져와 주시기를 바랍니다. 주일 예배가 끝나기 전에 전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5. 추수 감사 특별 헌금

추수 감사 주일 특별 헌금을 하시는 분들은 미리 준비해 주셔서 예배에 임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추수 감사 헌금 봉투는 지난 하반기 헌금 봉투 발송하였을 때에 함께 보내 드렸습니다.


온라인으로 하시는 분들은 ‘Fund’를 클릭하시고, 아래에 ‘Thanksgiving’을 택하신 후에 헌금 액수를 적어 주시고 ‘Submit’을 누르시면 특별 헌금 처리가 됨을 알려 드립니다.

6. 지난주일 설교 요약

주일 예배 “기근과 하나님 나라”이라는 제목의 설교를 아래의 링크를 클릭하시면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www.onebodychurch.com/post/11-14-2021-아브라함의-이야기-3-기근과-하나님-나라-창12-10~13-4절

7. 한몸 교회 훈련 과정

한몸교회 가을 학기 훈련이 진행 중입니다.

이번 주 해야할 강의 세션은 아래와 같습니다. 참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새가족반 3과 : 5 세션

일대일 제자훈련 일곱 번째 만남 : 4 세션

17 views

Recent Posts

See All

호세아서는 4장부터 13장까지 하나님의 강한 심판을 얘기한다. 본장에서는 북 이스라엘의 수도였던 사마리아가 거품처럼 멸망할 것과 전쟁 후에 이들이 포로로 끌려가게 될 것은 예언한다. 하나님이 이렇게 하는 가장 큰 원인은 이스라엘이 두 마음(갈라진 마음)을 품었기 때문이다. 이 두 마음을 품은 신자에게는 어떠한 일이 일어나며, 내 마음이 갈라져 있다는 것을

1. 일대일 제자훈련 개명 지금까지 진행했던 ‘일대일 제자훈련’을 ‘풍성한 삶의 기초’로 이름을 개명합니다. 이 프로그램은 훈련 보다, 그리스도 안에 누리는 삶의 풍성함이 핵심 주제인데, 훈련이라는 이름으로 인하여 갖게 되는 부담을 덜기 위하여 개명을 하기로 하였습니다. 많은 분들의 신청을 바랍니다. 정말 좋습니다. 2. 일대일 제자훈련 마친 후의 소감 ‘

참고) 한몸교회 '일대일 제자 훈련' 프로그램을 교재의 이름인 '풍성한 삶의 기초'로 변경합니다. “풍성한 삶의 기초”를 마친 따르미와 이끄미의 소감을 함께 나눕니다. 대체 무슨 비밀이 이 “풍성한 삶의 기초”에 있을까요? 함께 들어보겠습니다. l 하나님은 나만의 하나님이 아니라는 것을 배웠다. 이끄미와 따르미는 12주 동안 함께 경험한 삶과 말씀을 나누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