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Search

성탄 편지 "기억의 잔상들"

December 21st 2020

사랑하는 한몸 교우분들께

제게는 ‘성탄절’ 하면 떠오르는 몇 가지 ‘기억의 잔상들’이 있습니다.

어려서는 추운 겨울에 각 가정을 돌며 새벽송을 불렀던 일, 크리스마스 칸타타를 위하여 성가를 연습하여 성탄 전야에 ‘고요한 밤 거룩한 밤, 오 홀리 나이트 그리고 할렐루야’를 불렀던 일 들이 떠오릅니다.

그리고 나이가 들어서는 미국에서 약 10여 년 동안 당연하게 해 왔던 ‘Happy Holiday’란 인사를, 갓 뽑힌 대통령 당선인이 연설을 끝내며 ‘Merry Christmas’라고 TV에서 외칠 때에도 제겐 기쁨의 한 순간으로 기억에 남아 있습니다.

그 기억의 한 자리에 2020년의 성탄절이 자리 매김을 할 것 같습니다. 교우들이 아닌 카메라를 향하여 설교하고, 성탄절 당일에는 저 역시 저의 설교를 들으며 예배하는, 전혀 생각지 못했던 성탄절을 맞이하게 될 것입니다.

문득, 지난 고난 주간 때의 영상 설교 때의 일이 생각이 납니다. 밤 12시에 영상을 올렸는데 아침 7시에 열어 보니 설교를 들으신 분이 이미 20명이 넘었던 일입니다. 말씀을 사모하며 기다리고 있는 교우분들이 계시다는 것이지요.

이번 성탄절도 그런 사모함이 채워지는 시간이 되기를 기대합니다. 어쩌면 어려운 시기를 통하여 사무치는 예배의 그리움이, 우리를 더욱 신자로 만드는 기회가 되지 않나 생각합니다.

언제 어디서든 우리의 예배를 받으시는 하나님을 마음에 그립니다. 그리고 그의 아들 독생자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을 마음 다해 기뻐합니다.

즐거운 성탄을 힘껏 외치며 Merry Christmas ~!

한몸 교회 담임 목사 이수용



91 views

Recent Posts

See All

5.26.2024. 요한복음 강해(47) 평강이 있을지어다. 요20:19~31절

믿음을 가진 신자가 이 땅에서 누릴 수 있는 것은 무엇인가. 한 단어로 말할 수 있다. 그것은 ‘평강’이다. ● 평강 예수님이 돌아가신 후에 제자들이 유대인들을 두려워하여 모든 문을 걸어 닫아걸고 근심과 걱정 가운데 사로잡혀 있었다. 그 때 예수님이 제자들에게 나타나셔서 ‘너희에게 평강이 있을지어다’라고 말씀하셨다.(19절) 이 말이 얼마나 중요한지 같은

*** 알리는 말씀 (5.24.2024) ***

● QT 생명의 삶(6월. 우리말 성경) 교회 QT 생명의 삶 6월호가 준비되었습니다. 특별히 6월부터는 번역본 ‘우리말 성경’으로 대체되었습니다. 본문을 이해하기가 아주 용이합니다. 약간의 여유분이 있으니 주일 전에 목회실에 구입 의사를 말씀을 주시면 나누어 드리겠습니다. ● 6월 QT 생명의 삶 본문 아래의 링크를 클릭하시면 6월 생명의 삶 본문을 보실

Commentaires


Les commentaires ont été désactivé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