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선교 편지(박사무엘/혜영)

어느새 1달이 정신없이 후딱 지나갔습니다.  잠시 코로나로 격리가 끝난 후에 새로운 집으로 이사를 하였구요. 생소한 아프리카를 위해서 계속되는 오리엔테이션과 함께 정착하기 위한 많은 여러가지 일들을 겪어 가면서 한편으로는 현지인들과 익숙해 지는 시간들을 보내고 있습니다. 잘 정착할 수 있도록 기도해 주신 여러분들에게 감사를 드립니다.


거의 하루를 걸려 날아온 이곳 생활은 지갑 조심해라, 핸드폰 잘 간수해라, 돈은 보이지 말아라 이런 것부터 들으며 시작했는데 벌써 핸드폰 잃어 버리고 차에 백밀러 뒷판 띄어 가고 해서 이젠 제법 익숙해 갑니다. 너무 다른 문화와 환경등을 보면서 많은 것들을 생각하게 합니다. 넓은 세계 그리고 어디던 살아 가고 있는 사람들, 영혼들… 하나님은 이 모든  영혼들에 대한 어떠한 사랑과 계획을 갖고 계실까 그런 생각도 자주 하곤 합니다.  


비교적 치안등이 허술해서 외국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동네로 이사를 했구요. 날씨는 너무 좋아 한 낮에는 조금 덥다 느끼지만 서너시가 되면 바람이 살랑살랑 부는 아주 기분좋은 날씨가 되고 새벽녁에는 이불을 덥고 잘 정도로 선선합니다. (모두들 궁금하실 것 같아서) 지금은 건기에 해당되구요. 우기가 되면  비가 자주 와서 더 춥다고 하니 아프리카의 열기와는 상관없이 시원하답니다.


한국과 미국 그리고 심지어 중국에서도 많은 선교사들이 오셔서 이 나라를 섬기고 있습니다. 저희들이 새로 왔다고 인사하느라 거의 매일 새로운 동역자들을 만나고 있습니다. 한국어 영어 중국어 등을 번갈아 가며 쓰고 있어 때로는 머리가 복잡하답니다. 😃 지난 주부터  우간다 언어를 새롭게 배우기 시작했습니다. 잘 감당할 수 있도록 기도해 주세요.

- 기도제목-

1. 함께 동역할 수 있는 좋은 동역자를 만날 수 있도록

2.  언어 훈련 잘 감당하도록

3.  지혜를 주셔서 필요한 곳을 민감하게 볼 수 있도록

4. 치안에 안전하고 건강하게 맡은 일 잘 감당하도록

5. 동역자들과 즐겁게 일 할 수 있도록


 사랑과 기도가 필요한 우간다에서


박사무엘&박혜영 선교사 올림

37 views

Recent Posts

See All

본문 14절은 ‘이러므로’로 시작한다. 사실 이 말은 2장 22절에서 이어지는 구절이다. 바울은 2장에서 ‘이방인과 유대인들이 서로 갈라져 있던 것을 예수 그리스도가 막힌 담을 헐어서 하나로 묶었다. 이제 모두가 성령 안에서 하나님이 거하실 처소(성전)가 되기 위하여 지어져 간다’라고 전했다. 이 14절은 그것과 연결된다. 1~13절은 이러한 내용을 두고

1. OBC 야외 점심 식사 예정대로 오는 주일(22일) 2부 예배(11시) 후에 파킹랏에서 식사를 준비합니다. 다만, 날씨가 90도 가량 될 것으로 예상되니, 준비된 식사를 픽업하셔서 가능한 빌딩 안에서 식사를 해 주시고, 혹시 밖에서 식사를 하실 분들은 비치용(beach) 접이식 의자를 가지고 오시면 준비에 도움이 될 것입니다. 많은 분들의 참여를 바라

유대인들은 그들 만이 갖고 있는 고정관념이 있었다. 그것은 하나님의 구원은 오직 유대인에게만 해당한다는 것이었다. 이것은 참 이해할 수 없는 일이다. 왜냐하면 하나님께서는 유대인의 시조인 아브라함 때부터 줄기차게 ‘너와 네 자손으로 말미암아 모든 족속이 복을 받을 것을 약속’했기 때문이다.(창12:3,28:14) 이 에베소서는 그들이 갖고 있는 이 고정관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