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박사무엘/혜영 선교사님의 선교편지

성탄 이브 !  


한 해를 마무리 하는 한 주를 보내고 있습니다.  아름다운 캐롤과 예배 등으로 장식했던 지난 날의 성탄절을 그리워 하는 2020년 성탄절 입니다. 그래도 저희들은 한 해를 돌아보면서 주님의 은혜를 감사하고 또 감사하며 저희들을 위해서 기도하고 격려해 주셨던 많은 분들을 기억하는 하루를 보내면서 새 해를 맞이 하겠습니다.


주님께 영광 !  기도의 동역자들에게는 한없는 감사 !


10개월의 미국생활을 은혜가운데 마치고 저희는 1월 8일 아프리카 우간다를 향하여 새로운 사역을 꿈꾸며 그 땅의 영혼들을 섬기러 떠날 예정입니다. 전혀 생소한 지역이라 두려움이 전혀 없진 않지만 믿음의 발걸음을 떼어 놓으려 합니다. 계속 기도해 주시기를 부탁드리며 기쁜 성탄의 소식과 함께 저희들의 소식을 전해 드립니다. 


우간다에 잘 도착할 수 있도록 기도 부탁하구요.좋은 동역자 만나 잘 정착할 수 있게 기도해 주세요. 우간다에서의 즐거운 소식들 항상 전할 수 있기를 소원하면서...


Merry Christmas & Happy New year!


워싱턴에서 사랑에 빚진 자


Sam & joy

10 views

Recent Posts

See All

본문 14절은 ‘이러므로’로 시작한다. 사실 이 말은 2장 22절에서 이어지는 구절이다. 바울은 2장에서 ‘이방인과 유대인들이 서로 갈라져 있던 것을 예수 그리스도가 막힌 담을 헐어서 하나로 묶었다. 이제 모두가 성령 안에서 하나님이 거하실 처소(성전)가 되기 위하여 지어져 간다’라고 전했다. 이 14절은 그것과 연결된다. 1~13절은 이러한 내용을 두고

1. OBC 야외 점심 식사 예정대로 오는 주일(22일) 2부 예배(11시) 후에 파킹랏에서 식사를 준비합니다. 다만, 날씨가 90도 가량 될 것으로 예상되니, 준비된 식사를 픽업하셔서 가능한 빌딩 안에서 식사를 해 주시고, 혹시 밖에서 식사를 하실 분들은 비치용(beach) 접이식 의자를 가지고 오시면 준비에 도움이 될 것입니다. 많은 분들의 참여를 바라

유대인들은 그들 만이 갖고 있는 고정관념이 있었다. 그것은 하나님의 구원은 오직 유대인에게만 해당한다는 것이었다. 이것은 참 이해할 수 없는 일이다. 왜냐하면 하나님께서는 유대인의 시조인 아브라함 때부터 줄기차게 ‘너와 네 자손으로 말미암아 모든 족속이 복을 받을 것을 약속’했기 때문이다.(창12:3,28:14) 이 에베소서는 그들이 갖고 있는 이 고정관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