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Search

목양편지: 가장 복된 언어, 감사.

Updated: Nov 19, 2022

감사로 제사를 드리는 자가 나를 영화롭게 하나니 그의 행위를 옳게 하는 자에게 내가 하나님의 구원을 보이리라 (시편 50장 23절)

하나님께서 인간에게 주신 언어 중에 가장 복된 것은 ‘감사’일 것입니다. 그 어떤 명예와 권세와 재물이 있더라도 감사가 없다면 그것이 내게 복일 수 없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아이러니 한 것이 있습니다. 많은 경우에 참된 감사는 고통과 시련을 겪은 사람들에게 넘친다는 것입니다.

어느 탈북자로부터 이런 얘기를 들었습니다. 한국에 도착해서 제일 처음 눈물을 흘렸던 일이 있었다고 합니다. 그것은 처음 본 한국 사람이 자신의 이름에 ‘님’을 붙여 호칭할 때였다고 합니다. 북한에서 ‘님’자는 그들의 수령에게만이 붙일 수 있습니다. 그런데 아무 것도 아닌 자신을 ‘님’자로 대우하니 말할 수 없는 감동과 감사가 그의 마음을 녹였던 것입니다.

그렇습니다. 고난을 겪은 자의 감사는 깊습니다. 더 이상 희망이 없다고 여겼다가 회복된 사람들에게는 참된 눈물이 있고 기쁨의 감사가 있습니다. 평소 당연한 것들도 고난을 겪은 후에는 감사로 내게 찾아옵니다. 그것이 고난이 우리에게 주는 또 다른 선물일 것입니다. 감사가 곧 복이기 때문입니다.

여전히 우리는 어려운 시기를 지나고 있습니다. 이럴 때에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감사의 눈뜸입니다. 감사의 눈이 뜨이면 고통 속에 담긴 유익이 보입니다. 당연함 속에 담겨진 은혜가 보입니다. 나를 향한 그리스도의 희생이 당연함이 아니라는 것을 볼 수 있다면, 내게 있는 풍성한 축복을 오늘 누리는 자들이 될 것입니다.

저물어 가는 한 해의 끝자락에서 교우들 각 가정 마다 감사의 노래가 풍성히 채워지기를 바랍니다.

주후 2022년 감사주일을 맞아

이수용 목사 드림

43 views

Recent Posts

See All

4.21.2024  요한복음 강해(43). 세상의 선택. 요18:28~40절

예수님은 십자가에 달리시기 전 최소 5번의 심문과 재판을 받으셨다. 이 때 예수님을 심문한 사람은 안나스, 가야바, 헤롯 그리고 빌라도이다. 이렇게 많은 재판을 받았다는 것은 예수님이 죄가 없었다는 뜻이다. 또 다른 이유는 당시 이스라엘은 로마의 식민지였다. 그래서 이들의 사형 판결과 집행권은 로마 총독 밖에 할 수가 없었기 때문이다.(31절) 이런 이유로

*** 알리는 말씀 (4.19.2024) ***

● 주일 오찬 이번 주일(21일)에는 2부 예배 후에 점심 식사로 ‘비빔밥’이 준비됩니다. 일정에 참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 선착순 배부 : QT 생명의 삶 도착 5월 달 ‘생명의 삶’ 책자가 도착했습니다. 선착순으로 배부됩니다. 신청을 하지 않으셨더라도 필요하신 분들은 안내석에 구비되어 있는 책자를 픽업해 주시기 바랍니다. 가격은 $7불입니다. 헌금 봉

4.14.2024. 요한복음 강해(42). 예수 안에 있는 자의 외침. 요18:12~27절

예수님 당시에는 대제사장이 여러 명이 있었다. 그들 모두 ‘안나스’라는 사람의 아들 혹은 사위였다. 즉, 대제사장의 실세는 ‘안나스’이다. 가룟 유다의 배신에 의하여 체포당하신 예수님은 안나스에게로 끌려가 심문을 당했고 안나스와 몇몇의 공회원들은 모여서 예수님을 사형으로 정죄한다.(막14:64) 요한은 이 대제사장이 심문한 이야기를 베드로가 예수님을 세 번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