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다시 봄에 대한 소망 (08.08.2020)

지난 29일(목)에 알젠틴에 계신 어머니께서 하나님의 부르심을 입으셨습니다. 아침에 이 소식을 듣자마자 제일 먼저 한 일은 가족 예배였습니다. 아내와 두 자녀와 함께 디모데후서 4장의 말씀으로 예배를 드렸습니다. 그 때 제가 두 아들을 앉혀 두고 한 말은 ‘다시 봄에 대한 소망’이었습니다.

경황이 없는 이유로 무슨 말을 했는지는 잘 기억이 나지 않습니다. 하지만 저는 그 시간을 통해서 두 아이에게 꼭 이 말을 전하고 싶었습니다. ‘할머니께서는 천국에 가셨고, 우리도 언젠가는 그곳에 가서 할머니를 만나게 될 것’이라는 것이었습니다.

어머니를 앞서 보내 드리고 나니 제게는 천국이 더 친근해졌음을 느낍니다. 그리고 오래 전, 외할머니를 장사하고 온 날 어머니께서 말씀하셨던 “할머니를 보내고 나니 죽음이 무섭지 않아졌어.”라는 말의 의미도 이제야 알 것 같습니다.

이런 저런 생각을 하다 보니 예수 믿기를 정말 잘했다는 생각이 떠나지를 않습니다. 우리가 살아서는 이곳의 가족과 함께 하니 좋고, 생을 다한 후에는 어머니가 계신 곳에 함께 하니 이 역시 기쁨이 아닐 수 없습니다.

예수를 믿지 않는 자들에게는 죽음은 두려움입니다. 그리고 피하고 싶은 길입니다. 하지만, 그분을 믿는 우리들에게는 죽음은 새로운 세상을 향하여 가는 관문일 뿐입니다.


저는 목사입니다. 수많은 시간을 천국에 대하여 설교하고, 가르쳤습니다. 그러나 갑자기 지난 가르침이 다 부끄러운 피상적 읊조림으로 여겨집니다. 머리로는 이해했으나 가슴으로는 잘 몰랐던 것 같습니다.

그러나 이제는 알 것 같습니다. 그리고 왜 우리가 예수를 믿어야 하는지, 우리가 이 땅을 살면서 가져야 할 소망이 무엇인지도 더 분명해졌습니다. 이것 역시 목사인 저에게 어머니가 마지막으로 주고 가신 선물로 여겨집니다.

예수를 믿는다는 고백이 가진 그 평강과 우리에게 주어진 소망이라는 특권을 이렇게 꺼내어 씁니다. 마르지 않게 공급하시는 하나님을 바라보면서 말이지요.

교우들의 평안을 빕니다.

샤바트 샬롬~!

*** 데살로니가전서 4장 13절 ***

형제들아 자는 자들에 관하여는 너희가 알지 못함을 우리가 원하지 아니하노니

이는 소망 없는 다른 이와 같이 슬퍼하지 않게 하려 함이라

112 views

Recent Posts

See All

10.10.2021. The Creation(4) 하나님 형상의 회복. 창1:24~31절, 2:7절

본문의 28절은 ‘하나님의 문화명령’으로 불리는 구절이다. 하나님께서는 이 땅의 모든 것을 창조하신 후에 인간을 창조하셨다. 그리고 그들에게 이 모든 것을 ‘정복하라, 다스리라’고 명령하심으로 실제적으로 이 땅의 모든 문화를 하나님의 문화로 이끌고 가라는 것으로 해석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본문의 말씀으로 인간 창조의 과학적 정황과 이 하나님의 문화 명령을

*** 알리는 말씀 (10.15.2021) ***

1. 이른 예배(1부 예배) 현재 매주 주일 오전 9시 15분에 ‘이른 예배(1부 예배)’가 진행 중에 있습니다.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하여 ‘메인 예배(2부 예배)’ 참석이 망설여지시는 분들은 비교적 참석자 수가 많지 않은 ‘이른 예배(1부 예배)’를 참석하셔서 대면 예배를 통해서 누릴 수 있는 은혜의 자리에 참여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2. 지난주일 설교

10.10.2021. The Creation(3) 복 주시는 하나님. 창1:14~23절

하나님께서는 창조 넷째 날에 하늘에 광명체(해, 달)를 두어 낮과 밤을 나누게 하셨다. 그리고 그것들로 징조와 계절과 날과 해를 이루게 하라(14절)고 명하셨다. 여기서 쓰인 ‘징조’라는 단어가 원어로 ‘오트’라는 단어인데, 이 말은 싸인(sign)이라는 뜻이다. 이 구절에 대한 원어의 정확한 번역은 ‘계절, 날, 해가 곧 싸인이다’라는 뜻이다. 뭐에 대한